올림픽기자촌아파트4

 

서울의 아파트 노후화가 80%에 육박하고 있으며 점점 핵가족, 개인주의 사회가 되가면서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아지고 중요도가 높아지면서 삶의 질적인 측면과 함께 쾌적한 주거환경에 대한 니즈가 강해지고 있습니다.

 

 

커뮤니티2

 

또한 깨끗한 환경뿐만 아니라 집과 인근 및 단지 내에서 모든 것이 가능하고 그런 시설이 잘 갖춰져있는 대단지 신축 아파트에 대한 선호도는 더욱 높아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투기방지 목적으로 정부가 재건축 재개발 정비사업에 대한 규제를 더욱 강화하여 수요에 비해 공급이 매우 부족한 상황입니다.

 

 

모델하우스인파

 

작년 9.13 부동산 대책 이후 강력한 규제여파로 연속 17주째 하락세와 거래절벽을 보이는 등 침체기를 보내고 있으면서도 청약시장의 열기는 뜨겁습니다. 서울 수도권에 괜찮은 공급상품이 나오면 견본주택이 이른 아침부터 줄을 서는 등 문전성시를 이루는 모습은 가히 대조적입니다.

 

 

올림픽기자촌아파트3

 

방이동도 비슷한 양상을 보이고 있습니다.  방이동의 메가급 대단지 올림픽기자선수촌 아파트가 벌써 재건축 연한인 30년이 넘었지만 2018년 초 강화된 안전진단 기준 강화로 더욱 멀어지게 되었습니다. 방이동 내 새아파트 단지는 잠실나루역 인근의 파크리오 뿐입니다.